회원 : 2,700명
   최다추천글 아고라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다댓글 아고라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댓글 아고라
사이트 해킹 위험이 있…
누드사진 심재철, 노회…
끝장 못낸 끝장토론, …
공영방송 정상화, 고대…
국정원 특활비 1억? 최…
[특종/요약] 안촬수... …
[특종/요약] 안촬수... …
홍준표는 왜 소금 세례…
권오홍(다음 아고라 필…
대통령 박근혜를 망가…
윤석열 '최순실 특검' …
울산아짐 4호똥차 안티…
전두환도 무릎꿇린 국…
국민대통합, 불가능한 …
건국대 코털 꼭 보거라
해시태그 열풍, #그런…
세상에서 가장 슬픈 추…
한진해운 사태 입연 최…
소녀상 철거하라는데, …
■ 대통령당선범 9년이…
아고라2.0
[자유] [특종/요약] 안촬수... 연구실로 돌아가거라~~!!
글쓴이 : 검정바위 날짜 : 2017-04-13 (목)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15&articleId=3972693


좀더 간단명료하고 강력한 버젼을 만들어야 헐턴듸...ㅠㅠ


 

안촬수 / 국민의당

문재인 / 더민주당



이명박 / 박근혜 / 우병우가 살아온다

16백만 촛불 도로아미 타불...!!!



70 넘게 심화되어온 각분야 적폐 청산

촛불시민의 자부심 자랑스런 대한민국 !!



누가 같이

있나 ?


.박쥐원 / 박주선 / 주승용 /

.더민주와 문재인의 혁신노력을 무산시키려

 갖은 분탕질을 놓다가, 문재인이 끝끝내 즈덜

 말을 안들어주니 복도로 튀어나간 구태의원들

 집합소.

.호남내 불량기득권 사업자들과 밀착된 자들



이재명 / 안희정 / 박원순 / 이해찬

표창원 / 손혜원 / 박주민

 

 


밖에서는 ?


이명박 / 조갑제 / 변희재 / 박사모 / 일베

재벌 / 대다수 불량언론 / 떡검찰 기득권 세력



유시민 / 조기숙 / / 촛불시민

 


지지율 내용


.주로 60 이상 고령인구


.딴나라가 망해 유력주자가 없어 갈곳없는

 전통적 딴나라당 고정투표 인구


.문재인 집권 적폐청산이 두려운 인구



.20, 30, 40, 50, 60 연령대의 지지  

 받는 최초의 세대통합 후보


.전라남북, 경상남북, 충청, 강원, 제주

 수도권 모두의 지지를받는 사상최초의

 지역통합 후보




원내 의석수 /

누구랑 붙을까?


꼴랑 40,

그것도 호남일색 이라

딴나라당 친이, 딴나라당 친박계와 협력

필수.

 

더민주 배제 운운.

 


120

정의당 운신을 돕고, 국민의당, 바른당 내에 김경진 되는 분들의 협력.


또한, 박근혜 탄핵에서 보듯이,

국가의 운명을 좌우할 70 적폐 청산 필요성에 대한 촛불시민 포함 수천만 상식적인 유권자의 절박감과 국민적 지지와 함께 하는 대의와 명분 앞에는, 심지어 골수친박 자유한국당 조차도 함부로 반대표를 던질 없는 !!


 

안촬수 / 국민의당

문재인 / 더민주당



역사의식

정권교체/

적폐청산 

필요성에 대한 

절박감

 


이런 쥐털 만큼도 없다는 전국민에게 들키고 것이 2012 대선 직전 문재인에게 목도리만 둘러주고 이상 없이 내려가는 순간인 .

 

'지지자 분들에게 말은 많지만 문재인도 충분히 훌륭한 후보입니다. 그간 저를 응원해왔던 분들께 실망을 드려 안타깝습니다만,

무엇보다 딴나라당패의 독주를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 하나로 뭉쳐서 문재인 후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해 주십시오' 이런 발언 한마디만 있었다면

 

잡것들의 부정선거나 개표조작 같은 것을 능히 극복하고 박근혜 4년과 같은 국가적 재앙이 없었을 거라는



국정교과서 획책시 문재인 발언을 보라

 

노무현대통령과 민권변호사 시절부터 그가 어떤식으로 어려운 결단들을 내려야 했으며


좌우막론 정치권과 불량언론과 떡검찰로부터 어떤식으로 극악무도한 공격을 받으며 끝내 희생되었는지를 누구보다 지척에서 뼈아프게 지켜 자가

 

마침내 두려운 결정을 내릴

결심의 무게는 가히숨을 것이다


언론, 검찰, 재벌, 국정원, 선관위 등에 대한

개혁의지가 여느 후보와는 결이 다르다고 보는 이유.


자녀교육


교육개혁을 주장하지만, 본인자신도 금수저 출신미국 있는 딸도 금수저 출신 조기유학파.



단칸방에서 친구들과 자취하며 대학생활.  

9 공무원에 해당 하는 고용정보원에 취업.

세계적인 전문가에게 인정받는 실력.


 

걸어온


군사독재나 빈곤한 자의 고통에 관심을 가져본 없이 개인의 성공에 주력, 대선도전이 성공신화나 이력관리의 일환일  


종편과 대다수 불량언론, 부패 기득권이 대거 펌프질 하는 후보



반독재 투쟁, 사병출신 군필자, 민권변호사,

노무현님이 인정한 원칙주의, 최고의 인격과

품성.


지난 4 넘게 종편과 안팎의

집중포화로도 무너뜨릴 없는 청렴성

 


박그네 이명박 정권 부역자들이 기대는 

마지막 수단


가장 문제는...

역사인식 빵점에다가 정권교체/적폐청산 필요 대한 촛불시민의 절박감 전혀 상관없이 대선놀음을 하고 자빠졌다는 .

 

그게 나라의 건강에 얼마나 치명적인 해악을 끼쳤던 것인지 대해 도무지 

감각이 없는 후보라는 ㅠㅠ



적폐세력들에게 가장 두려운 존재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막아내야 하는 후보


원칙에 관한 양보가 없는 데서 엿보이는 

무서운 적폐청산 의지 '기대 이상' 보이는 그의 준비..


대통령님이 불량 적폐세력의 드런 칼날에


희생되는걸 누구보다 뼈아프게 겪으며


마치 건달의 가랑이 밑을 기어간 한신에 


비유될 만큼의 인내로 때를 기다려온 


대붕大鵬이요, 동서고금이 논하는 군자의 


모습, 최고의 인품 !!



"정치의 주도권이 국민에게 오느냐 아니면 다시 기득권으로 넘어가느냐"의 선택!!

"안촬수를 선택하면 명바귀 박그네 우병우 살아나고"

"문재인을 선택해야 적폐청산 촛불시민의 자존심이 살아난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검정바위 2017-04-13 (목)
이상하네요... 딱 한번 올렸던것 같은데 같은 글이 3개나 들어가 있고

삭제하는 단추도 영 못찾겠습니다.. 죄송합니다 ㅠㅠ
2017-04-13 (목)

아고라2.0
 1  2  3  4  5  6  7  8  9  10    
번호 제목 필명 날짜 추천 비추천
12,952  또 '개헌타령' 하는 야당, 새들도 자기 분수는 안다 [2934 글자] 바람부는언덕 07-19 1 0
12,951  김병준 비대위가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 [3278 글자] 바람부는언덕 07-18 0 0
12,950  최저임금 논란, 누가 부추기고 있나 [3730 글자] 바람부는언덕 07-17 0 0
12,949  정의당의 지지율 상승이 반가운 이유 [3354 글자] 바람부는언덕 07-13 0 0
12,948  홍준표가 사라진 날 한국당 당사도 사라졌다 [3219 글자] 바람부는언덕 07-12 1 0
12,947  그들의 갑질이 당신에게 묻고있는 것 [3395 글자] 바람부는언덕 07-10 0 0
12,946  제주 예멘 난민 논란..정우성의 소신이 빛나는 이유 [3054 글자] 바람부는언덕 07-09 0 0
12,945  지금 보니 더 황당한 홍준표의 그 말 [2902 글자] 바람부는언덕 07-06 0 0
12,944  안철수 복귀설에 여론이 싸늘한 이유 [2730 글자] 바람부는언덕 07-05 0 0
12,943  홀아비 심정 과부가 안다? 한국당의 변신이 흥미로운 이유 [2802 글자] 바람부는언덕 07-04 0 0
12,942  한국당 혁신? 안상수의 입을 주목하라 [3544 글자] 바람부는언덕 06-29 0 0
12,941  한국당에게서 비극을 예감하는 이유 [2543 글자] 바람부는언덕 06-27 0 0
12,940  한국당의 앞날, 그야말로 캄캄하다 [2748 글자] 바람부는언덕 06-26 0 0
12,939  쇄신안 반발에 사퇴 압력까지..코너에 몰린 김성태 [3000 글자] 바람부는언덕 06-22 0 0
12,938  한국당의 '정풍운동'이 공감받지 못하는 이유 [3113 글자] 바람부는언덕 06-21 0 0
12,937  풍전등화에 빠진 한국당..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2718 글자] 바람부는언덕 06-20 0 0
12,936  중도의 함정에 빠져버린 안철수 [4004 글자] 바람부는언덕 06-18 0 0
12,935  누란의 위기에 빠진 한국당, 이대로는 총선도 어렵다 [3175 글자] 바람부는언덕 06-15 0 0
12,934  민심은 '보수야당'을 심판했다 [3056 글자] 바람부는언덕 06-14 0 0
12,933  지방선거 전망 암울한 한국당, 홍준표는 거취는 어떻게 될까? [2969 글자] 바람부는언덕 06-13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