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 2,702명
   최다추천글 아고라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다댓글 아고라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댓글 아고라
누드사진 심재철, 노회…
끝장 못낸 끝장토론, …
공영방송 정상화, 고대…
국정원 특활비 1억? 최…
[특종/요약] 안촬수... …
[특종/요약] 안촬수... …
홍준표는 왜 소금 세례…
권오홍(다음 아고라 필…
대통령 박근혜를 망가…
윤석열 '최순실 특검' …
울산아짐 4호똥차 안티…
전두환도 무릎꿇린 국…
국민대통합, 불가능한 …
건국대 코털 꼭 보거라
해시태그 열풍, #그런…
세상에서 가장 슬픈 추…
한진해운 사태 입연 최…
소녀상 철거하라는데, …
■ 대통령당선범 9년이…
김제동도 알고 있는 사…
줄리아니 기타 협주곡 …
사드 논란 한방에 정리…
고장관념 깨기...
정부가 안하면 서울시…
4대강 부채를 왜 국민…
박 대통령의 동심 파괴…
가뭄의 원인
세월호 잠수사의 죽음…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
최저임금 1만원? 헬조…
아고라2.0
[정치] 세월호 잠수사의 죽음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
글쓴이 : 바람부는언덕 날짜 : 2016-06-18 (토)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세월호 참사와 온 국민을 공포와 두려움에 떨게 만들었던 메르스 사태는 여러모로 닮아 있다수많은 시민들이 희생당했다는 사실에서부터 사건의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까지 두 사건은 묘하게도 하나로 겹친다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피해를 키웠다는 점도 동일하다.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도 똑같다세월호 참사의 경우 정부 책임은 당일 현장 책임자인 123정장에게만 물었을 뿐 상황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목표해경서해청장경청장은 기소조차 되지 않았다메르스 사태 역시 마찬가지다질병관리본부측 인사는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고 주부무서 책임자였던 문형표 전 복지부장관은 현재 국민연금관리공단 이사장이 됐다.

이 모습은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를 대신해 생존자 수색과 희생자 주검 수습에 필사적으로 매달렸던 민간잠수사들이 훗날 과실 책임으로 검찰에 기소되고메르스 환자 진료에 여념이 없던 일선 병원과 의료인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전염병 관리 책임을 떠안아야 했던 장면과 극명하게 대비된다국가가 해야 할 일을 대신한 사람들이 오히려 핍박을 받고 있는 모습한편의 부조리극을 보는 것만 같다.

대한민국에서 이같은 부조리극은 흔한 일상이 됐다멀게는 일본제국주의에 맞섰던  독립투사들의 삶이 그럴 것이고가깝게는 세월호 참사 당시 생존자 수색과 희생자 수습에 몸을 사리지 않았던 민간잠수사들이 그럴 것이다국가를 위해 타인을 위해 제 몸 돌볼 틈이 없었던 그들의 삶은 설명이 따로 필요없을 만큼 비참하다그들 모두는 이 부조리극의 또 다른 희생자들이다



ⓒ 오마이뉴스



지난 17일 새벽 운명을 달리한 김관홍 잠수사 역시 그런 사람들 가운데 하나다. 지난해 9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민안전처 국정감사 당시 참고인으로 출석해 "극도의 공포 속에 엉켜 있는 희생자들의 주검을 한 구 한 구 달래가면서 안아 올렸다"며 울먹이던 김관홍 잠수사가 자택 비닐하우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소주병과 약통지인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등으로 미루어 스스로 생을 마감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시 입었던 신체적 외상과 극심한 정신적 트라우마에 시달려왔던 것으로 알려졌다그 후유증으로 본업인 잠수사 일을 그만두고 낮에는 아내의 꽃가게 일을 밤에는 대리운전을 하며 생계를 이어오고 있었다정부로부터 민간잠수사로 인정받지 못해 구호비용을 지급받지 못했고 그로 인해 육체적·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던 터였다.

시신 수습 과정에서 느꼈을 극도의 공포와 두려움소신과 양심에 따른 행동이 왜곡되는 현실민간잠수사에 대한 정부의 비상식적인 처우살인자 취급까지 받아야했던 동료에 대한 울분책임지는 사람 하나 없는 정부 관료에 대한 분노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현실에 대한 회한무리한 잠수로 인한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외상그리고 여기에 경제적 고통까지 더해져 그의 삶은 피폐해져 가고 있었다.

그러나 그럼에도 그는 세월호를 멀리 하지 않았다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소식을 SNS에 발빠르게 공유하는가 하면 지난 총선에서는 '세월호 변호사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수행비서를 자처하며 선거 운동에 발을 벗고 뛰었을 정도로 열심이었다제 몸 가누기도 힘든 상할대로 상한 육신과 영혼으로 그는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몸을 사라지 않았던 것이다.

그를 여기까지 오도록 만든 동인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지난해 참고인으로 참석했던 국회 국정감사 현장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그는 국회 국정감사에서 "돈을 벌려고 간 현장이 아닙니다양심적으로 간 게 죄입니다어떤 재난에도 국민을 부르지 마십시오정부가 알아서 하셔야 됩니다"라고 부르짖으며 장내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제는 확실히 알 것 같다이 모든 것이 양심 때문이라는 것을양심이 없었어야 했다만사를 제쳐두고 참사 현장으로 달려가게 만들었던 양심그 양심이 그를 스러지게 만든거다양심이 없었더라면다른 사람들처럼 뻔뻔하고 무책임했더라면그는 누군가의 아들로 누군가의 남편으로 누군가의 지인으로 여전히 숨을 쉬고 있었을 것이다.


ⓒ 오마이뉴스



안타깝게도 이 나라는 점점 양심과 정의원칙과 소신상식을 따르는 사람들이 살기 어려운 사회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국정원 사건 등 크고 작은 사건·사고들을 거치는 동안 이 사회는 우리에게 분명하게 말해주고 있다정의와 양심 따위는 거추장스러운 짐일 뿐이라고외면해야 한다고그래야 살아갈 수 있다고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사회가 가르쳐주는 처세술에 순응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만의 길을 가는 사람들도 있다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사회가 인정해주지 않아도 신념에 따라 양심에 따라 우직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사람들이 있다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김관홍 잠수사가 그럴 것이고끝까지 선체에 남아 승객들을 구조하다 숨진 '세월호 의인' 5명이 또한 그럴 것이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불의가 득세하는 시대에는 저와 같은 사람들이 의인이고 영웅이라는 사실이다. 그들의 생명을 구할 수 없었을지라도, 끝까지 함께 하지 못했다 할지라도 그들의 이름과 의로움은 반드시 기억해 두자그것이 양심에 따라 신념에 따라 기꺼이 자신을 내어준 사람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 안타깝게 세상을 등진 김관홍 잠수사의 명복을 빕니다.  



관련글 ▶▶ 박주민과 세월호, 진실을 위한 싸움은 이제부터다 (클릭)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우주 2016-06-20 (월)
기억해야 할 일을 잊게 되네요. 삶의 수레바퀴 밑에서..
돌아가신 것도 모르고.
고인의 평안과 명복을 빕니다..()..
2016-06-20 (월)

아고라2.0
 1  2  3  4  5  6  7  8  9  10    
번호 제목 필명 날짜 추천 비추천
12,873  정두언의 날선 일침...한국당 최대의 적은 홍준표 [2661 글자] 바람부는언덕 02-16 0 0
12,872  안철수 출마설 솔솔, 당선 가능성은? [2611 글자] 바람부는언덕 02-15 0 0
12,871  최순실 1심이 이재용에 최악인 이유 [2679 글자] 바람부는언덕 02-14 0 0
12,870  김일성 가면 속에 감추어진 보수의 민낯 [2947 글자] 바람부는언덕 02-13 0 0
12,869  한국당의 권성동 구하기 대작전 [2465 글자] 바람부는언덕 02-09 0 0
12,868  靑 성희롱 은폐 보도, 왜 지금인가 [2795 글자] 바람부는언덕 02-08 0 0
12,867  이재용 석방, 보수 반응이 황당한 이유 [2425 글자] 바람부는언덕 02-07 0 0
12,866  지방선거-개헌투표 반대하는 보수야당..1년 전 행태를 보니 [3004 글자] 바람부는언덕 02-06 0 0
12,865  홍준표 꼰대 발언, 누리꾼들 뿔났다 [2180 글자] 바람부는언덕 02-02 0 0
12,864  전당대회 취소, 당헌 변경..자기 합리화에 빠져있는 안철수 [2197 글자] 바람부는언덕 02-01 0 0
12,863  김희중, 김성우 이어 다스 경리직원까지..숨을 곳이 없는 MB [3215 글자] 바람부는언덕 01-31 0 0
12,862  한국당 이어 북한까지...누가 평창올림픽을 방해하고 있나 [2765 글자] 바람부는언덕 01-30 0 0
12,861  정치하러 왔나? 면박 당한 김성태 [2400 글자] 바람부는언덕 01-29 0 0
12,860  개혁신당과 민평당, 누가 살아남을까 [3232 글자] 바람부는언덕 01-26 0 0
12,859  기대반 우려반, 김명수의 셀프수습 [3167 글자] 바람부는언덕 01-25 0 0
12,858  한국당의 평창 '내로남불', 기억상실이라도 걸렸나 [3118 글자] 바람부는언덕 01-24 0 0
12,857  홍준표 기자회견이 비판받는 이유 [2487 글자] 바람부는언덕 01-23 0 0
12,856  문재인 대통령이 분노한 진짜 이유 [2687 글자] 바람부는언덕 01-19 0 0
12,855  "게임 끝났다", 정두언의 폭탄선언이 의미하는 것 [2813 글자] 바람부는언덕 01-18 0 0
12,854  이명박 측근들의 통태가 수상하다 [2533 글자] 바람부는언덕 01-17 0 0
 1  2  3  4  5  6  7  8  9  10